Home 교회소개 예 배 교 육 속회공과 교회학교
>
 
 

프락시스 속회공과 09-4주   

마태복음 11:28-30, 제목: 멍에 사용 설명서

 

프락시스 속회공과 092522

마태복음 11:28-30, 제목: 멍에 사용 설명서

 

1. 말씀 기도(다같이):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28절).” 하나님, 우리는 한 순간이라도 애쓰고 수고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는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또한 혼자서 짊어져야 할 인생의 무거운 짐을 지고 지치고 피곤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 이런 우리를 쉬게 해줄 테니 “다 내게로 오라”고 우리를 부르고 계십니다. 성령님, 우리의 심령 가운데 임하셔서 성령의 능력으로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세상이 주지 못하는 안식 곧 하늘로부터 임하는 쉼을 얻게 하여주시옵소서. 오늘 우리 모임 가운데 하늘의 평화로 충만하게 채워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2. 마음열기: 지금까지 보아왔던 매뉴얼 가운데 기억나는 매뉴얼은 어떤 것이며 그 매뉴얼이 무슨 도움을 주었습니까?

 

3. 찬양하기(찬송가):

 

4. 본문읽기(인도자): 마태복음 11:28-30절을 함께 읽습니다.

 

5. 본문 이해:

아무리 집회를 통해서 우리가 은혜를 받고 회복이 되었다 할지라도 세상은 여전히 우리에게 짐을 지어줄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우리가 이전보다 더욱 무겁고 힘든 짐들을 짊어지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인생의 짐을 지고 믿음의 길을 이겨나가려면 매뉴얼이 필요합니다. 오늘 본문 마태복음 11장 28-30절은 그 매뉴얼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무거운 짐을 지고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가야 합니다. 주님은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오라고 우리를 초청하고 계십니다(28절). 누구에게나 인생의 어려운 짐이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인생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 하려고 그 방법을 세상에서 찾습니다. 그러나 신앙인들은 영적분별을 통해서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합니다. 주님은 누구든지 다 나아오라고 초청하십니다. 인생의 무거운 짐이 우리를 짓누를 때마다 우리는 세상이 아니라 주님을 바라보고 나아가야 합니다. 짐이 너무 무거우면 기어서라도 주님께 나가면 주께서 우리의 짐을 거두어주시고 쉬게 해주실 것입니다. 하나님께 나아가는 방법에는 기도, 찬양, 예배 등이 있습니다.

둘째로 무거운 짐을 지고 우리는 배워야 합니다(29절). 주님의 멍에를 메고 배우라고 말씀하십니다. 멍에라는 것은 소나 말의 목에 얹어서 수레를 끌거나 밭을 갈게 하는 막대기를 말합니다. 특히 본문에서 말하는 멍에는 혼자 지는 것이 아니라 함께 메는 것을 말합니다. 마치 두 마리 또는 세 마리 소가 함께 멍에를 지고 일을 하는 것과 같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첫 사람 아담이 혼자 사는 것을 좋지 않게 여기셔서 아내 하와를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가정이나 직장이나 교회 안에서도 혼자 일하는 것보다 함께 일할 때 기뻐하십니다. 함께 짊어지는 멍에를 본문에서는 주님의 멍에라고 합니다(29절). 우리가 함께 짊어지는 주님의 멍에를 메면 마음에 쉼을 얻게 된다고 본문은 약속하고 있습니다.

시편 1편을 보면 복 있는 사람은 묵상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기본적으로는 하나님 말씀을 묵상해야 하지만 또한 인간관계에서 상대방의 말도 곰곰이 묵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묵상을 통해서 상대방의 마음이나 의도를 알 수 있기 때문이지요.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려주면 거기에 평화가 임합니다. 인간관계에서 서로를 하나님 대하듯 하면 거기에 천국 곧 하나님의 나라가 임합니다. 가정 안에서 식구들끼리, 교회 안에서는 교인들끼리, 직장에서는 동료끼리 서로의 마음을 헤아릴 줄 때 그곳에서 주님의 평화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멍에를 함께 멜 때 주도권은 하나님께 있어야 합니다. 즉 함께 멍에를 메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순종하며 나아가면 마음에 쉼을 얻게 됩니다.

셋째로 주님의 멍에는 쉽고 가볍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30절). 소가 멍에를 짊어지듯이 우리 인생에도 누구나 짊어져야할 있는 짐이 있습니다. 학교를 졸업했다고 인생의 짐이 끝난 것이 아닙니다. 내가 짊어져야 할 또 다른 짐이 기다리고 있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소의 멍에도 평생을 짊어져야 할 그의 몫입니다. 그런데 본문을 보면 주님이 주시는 멍에는 쉽고 주님이 주시는 짐은 가볍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30절). “멍에가 쉽다”는 말은 히브리어 관용적 표현으로 “딱 들어맞는다”는 말이랍니다. 목수이신 예수님은 나에게 딱 맞는 멍에를 만들어주십니다. 믿음으로 이 멍에를 짊어지고 나아가면 주님께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주십니다.

 

6. 질문 나눔:

6.1. 주님은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에게 무어라 말씀하십니까(28절)?

6.2. 우리의 마음이 쉼을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29절)?

6.3. 주님의 멍에 어떤 특징이 있습니까(30절)?

 

7. 적용 질문:

7.1. 오늘 말씀가운데 내가 깨달은 것은 무엇입니까? 내게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되는 말씀은 무엇입니까?

7.2. 지금 나의 영적 상태는 어떠합니까? 지금 나의 기도제목은 무엇입니까?

7.3. 나의 인생의 무거운 짐은 어떤 것입니까?

7.4. 주님은 내가 누구와 함께 주님의 멍에를 짊어지기를 원하십니까?

 

8. 기도(기도 제목):

참 좋으신 하나님, 귀한 말씀 허락하여 주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주신 말씀이 심령을 살리고 삶에 올바른 비전을 허락하는 생명의 양식이 되게 하시옵소서. 주님의 말씀을 심령에 잘 새겨서 은혜가운데 힘있게 걸어갈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살면서 인생의 버거운 짐, 무거운 멍에를 짊어질 때마다 주님께 더욱 간절히 나아갈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기도로 나가고, 찬양으로 나가고, 예배로 나아갈 때마다 우리를 받아주셔서 새롭게 하여주시옵소서. 그리스도의 온유와 겸손을 배우기 원하오니 함께 멍에를 메고 있는 형제자매들을 하나님처럼 섬기며 큰 평안 누리게 하여 주시옵소서. 멍에가 은혜의 선물인 것을 기억하게 하시며 소망 중에 잘 인내하여 감당할 수 있는 힘과 능력으로 충만하도록 인도해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리옵나이다. 아멘

 

9. 찬양/ 광고/

 

10.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로 모임을 마칩니다.